Picture 1.jpg

 

8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이정훈(김동욱 분)은 어머니 서미현(길해연 분)이 세상을 떠나자 힘들어했다. 여하진(문가영 분)은 이정훈을 크게 걱정했다.

앞서 서미현은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았다. 암 말기를 선고받고 투병하다 세상을 떠난 것. 아들 이정훈이 모든 걸 기억하기 때문에 서미현은 죽기 직전까지도 아픈 사실을 숨겼다. 이정훈은 큰 충격을 받았다.

여하진 역시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이정훈 곁을 지키려 했다. 이정훈 아버지는 장례식장에서 조용히 기다리던 여하진을 발견하고는 이정훈에게 "가서 좀 챙겨줘라"고 말했다. 또한 이정훈과 어머니, 여하진이 함께 찍은 사진을 건네며 "네 엄마가 이것만 계속 보고 있더라. 엄마가 이 아가씨 참 많이 좋아했다"고도 알렸다.


https://entertain.v.daum.net/v/20200408221111278



Picture 1.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