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영화 '사냥의 시간(윤성현 감독)'의 넷플릭스(Netflix) 공개도 차질이 빚어지게 됐다.

'사냥의 시간' 해외세일즈사 콘텐츠판다는 최근 극장 개봉을 포기하고 넷플릭스 단독 개봉을 결정한 '사냥의 시간'에 대해 국외 상영금지가처분신청을 제기, 법원은 8일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넷플릭스 측은 일간스포츠와 통화에서 "방금 관련 내용을 파악했고, 내부적으로 각 담당 부서에서 세부 사향을 확인 중에 있다. '사냥의 시간' 배급사 리틀빅픽처스와도 일단 이야기를 나눠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241/0003015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