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18일 가세연은 “충격단독, 또 다른 연예인 성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의 방송을 진행했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는 “(녹취록이) 2시간 분량이 있는데 1분만 까겠다. 보시고 불쾌할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녹취록에 등장하는 연예인이) 굉장히 바른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고, 김씨는 “연예인들의 이중성을 알아야 한다. 이런 연예인들이 어떻게 포장되느냐 그 허상을 알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가세연 측이 공개한 1분 가량의 녹취록에 따르면 남성 방송인이 유흥업소에서 성적 행위를 했다. 이 여성은 “(성적 행위를) 계속하는 게 유명했다고 하더라. 물수건을 달라고 해서 자기 거기를 닦고”라고 주장했다. 이어 “저는 그때 당시 초짜니까. 그 당시는 거기에 있는 아가씨들도 안 거 같다. 저는 그냥 놀랐던 것 같다. 그때 당시 무한도전도 나왔던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19121907323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