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아빠 안녕


깜짝 놀랐지? 브라질에 가 있는 동안 깜짝 편지를 쓰게 됐어.

연락을 카톡으로 하고 있는데 나보고 강아지 사진 보내라는 게 첫 마디라니!

너무 한 거 아니야? 그래도 강아지들은 아빠보다 날 더 좋아해.


그런데 6회 연속 월드컵을 보러 갈 수 있는 건 정말 부럽고도 대단한 일인 것 같아.

하지만 한 해 한 해 월드컵이 늘어갈수록

짐 가방에 챙겨가는 약 봉투의 수가 늘어가는 모습을 보면 한편으로는 가슴이 아프기도 해.


그리고 지금 브라질에 가 있는 동안 할아버지가 많이 편찮으셔서

걱정이 많이 될 텐데 한국에서 우리가 잘 챙겨드리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마.


우리 가족 전부 다 무뚝뚝하고 애교도 없지만 서로를 정말 위하고 생각하고 있는 거 같아.

나도 항상 표현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돼서 답답할 때도 있어.

특히 저번에 그 기사로 많이 속상해할 때 옆에서 다정하게 위로해주지 못하고 틱틱 거린 거 미안해.

하지만 누구보다 생각하고 걱정하고 있었어.

앞으로는 조금 더 표현할 수 있도록 노력해볼게.


아빠도 맨날 같이 밥 먹으면서

‘살 빼라’, ‘못생겼다’라고 말하지 말고 칭찬도 좀 해줘봐.

곰곰이 생각해 보니 한 번도 칭찬을 받은 적이 없는 것 같아.


학교 붙었을 때도 나한테 ‘고생했다 잘 됐네’ 한마디 했지만,

주위 사람들한텐 자랑하고 뿌듯해하는 아빠의 모습을 보면서 항상 무심할 줄 알았지만

아빠가 내 자랑도 많이 하고 진심으로 날 생각하고 있구나'하고 또 한 번 느꼈어.


그리고 요새 학교생활을 하면서 느낀 건데 시간 약속이란 게 참 간단하지만 제일 어려운 것 같다고 느꼈어.

근데 아빠는 술을 그렇게 많이 마셔도 한 번도 펑크 낸 적은 없을뿐더러

꼭 몇 분씩은 약속 시간보다 일찍 가서 기다리는 모습을 보는데 정말 대단한 것 같아.

하지만 지금보다 술을 좀 더 줄이면 일어날 때 편하시겠죠.

건강을 생각해서라도 술 조금 줄이도록 해.


아 그리고 예전에 고등학교 때 아빠가 아침에 나 학교에 데려다주는데 우연히 뒷좌석에서 대본을 발견한 적이 있어.

나는 항상 아빠가 아무렇지 않게 MC를 맡고 평생 해오던 일이니까

쉽게 쉽게 해 오는 줄 알았는데 대본 한 줄 한 줄에 다 형광펜으로 밑줄 긋고 옆에 필기도 해놓고

누구보다 더 고민한 흔적이 많은 대본을 보면서 정말 존경스럽다 싶고 소름 돋았었어.

 

그리고 사람이 꿈을 가진다는 건 참 멋있는 일이라고 생각하는데,

그것도 아빠 나이에 아직 자신만의 꿈을 위해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자랑스럽고 나도 본받고 싶어.

영화에 대한 끊임없는 열정 언젠가 빛을 볼 거라고 생각해.

그게 이번이 되면 더더욱 좋겠지만.


브라질에서 한국으로 귀국하면 우리가 같이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영화를 보러 가보자.

한 번도 같이 영화 본 기억이 없네.

참 어색할 수도 있겠지만,

아니면 내가 좋아하는 애견카페도 괜찮아.

 

아무튼 남은 일정 몸조리 잘 하고

내 몫까지 재미있게 그 곳 브라질의 열기를 즐기고 와. 부럽다.




아 그리고 이런 말 한지 오래됐는데 사...사...사랑합니다

 

예림이가





아빠가 딸 '예림'이에게 (영상편지)


아빠가 갑자기 네 편지를 받고 찡하네요.

사실 딸한테 편지를 받는 게 짧게 짧게 받은 건 두 번 받았는데

길게 받은 건 처음인데 깜짝 놀랐습니다.


좋은 분들하고 잘 지내고 있으니까

한국에 돌아가서 아빠랑 같이 영화를 한 편...함께 보지 뭐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