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3).jpg

 

앞서 이태란은 ‘SKY 캐슬’에서 자신이 맡은 이수임 캐릭터의 설정 때문에 시청자들로부터 ‘오지랖’이라는 등의 질타를 받았던 바 있다.

이에 대해 조현탁 감독은 “저에게도 굉장히 고통스러웠던 부분이었다”라고 입을 연 뒤 “이태란 씨가 촬영을 하면서 상처도 많이 받았고, 배우 본인이 최선을 다해서 연기하고 있지만 사람들이 그렇게 봐 주시니 도리가 없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이태란 씨를 보면서 느낀 게 있는데 꿋꿋하게 다 알면서도 한 신 한 신 최선을 다하시더라. 인간적으로 감동이었다”고 말한 조 감독은 “그러다보니 ‘혐오 수임’이 ‘빛수임’이 되더라. 한 번 시청자 눈 밖에 나면 다시 마음으로 돌아오기가 어려운데, 어느 순간 알아봐주시더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69&aid=00003615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