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날 장도연은 저녁 식사 도중 ”옛날에 (이태곤을) 처음 뵀을 때 몰래 사진을 찍어서 엄마한테 보내드렸다. 근데 엄마가 그걸 배경화면으로 하셨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제작진이 장도연에게 어머니와 전화 연결을 요청하자 결국 즉석에서 통화가 성사된 것.

장도연 어머니의 첫 통화 상대는 이덕화였다. 어머니가 이덕화에게 “일 하시다가 좋은 이 있으면 도연이 좀 묶어주세요”라고 부탁을 하자 이덕화는 “사위 바꿔드릴게요” 너스레를 떨며 이태곤에게 전화기를 건네 주변 모두를 폭소케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49&aid=00001673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