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배우 박한별 측이 그의 남편으로 추정되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일반인 남편의 사생활"이라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박한별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박한별의 남편이 연예인이 아니기 때문에 소속사에서도 이렇다 할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배우의 일이라면 대응을 하겠지만 배우의 남편이 하는 일과 관련해서는 회사 차원에서 입장을 낼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01&aid=001066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