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안녕하세요'에서 예능계의 창과 방패가 맞붙었다. 김수용의 다크한 개그코드와 홍진영의 흥과 끼가 만나 어떤 웃음 시너지를 폭발시킬지 주목된다.

오는 4일 밤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개그맨 김수용, 가수 홍진영, 빅스(VIXX) 라비, 다국적 걸그룹 (여자)아이들의 우기와 민니가 게스트로 참여해 고민되는 사연을 듣고 함께 해결방안을 찾는다.

이날 이영자는 출연하는 방송마다 화제를 낳는 김수용에 대해 "꺼진 김수용 다시 보자"라는 말이 생겼을 정도라고 극찬했다. 하지만 김수용은 "항상 꺼진다. 익숙하다"면서 특유의 어두운(?) 기운으로 화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https://m.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385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