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2.jpg

 

최진혁은 이날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드라마 방영도 전에 촬영 중 큰 부상을 당했던 최진혁은 "사실 '황후의 품격'을 찍으면서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상당히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팬들 덕분에 견딜 수 있었다고. 최진혁은 "이건 진심이다. 여러분들 때문에 버텼던 것 같고 늘 생각하면서 촬영했다"고 말해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13&aid=00010907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