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제13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AFA) 각 부문 후보가 발표된 가운데, 이창동 감독 영화 '버닝'이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한 8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됐다.

최근 아시안 필름 어워드 측은 오는 3월 17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열리는 시상식 각 부문 후보를 공개했다.

최우수작품상 후보로는 한국영화 '버닝'(감독 이창동)과 중국영화 '나는 약신이 아니다'(감독 원 무예), 중국영화 '진파'(감독 완마 차이단), 인도영화 '산주'(감독 라지쿠마르 히라니), 일본영화 '어느 가족'(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이 올랐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609&aid=0000047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