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호란은 20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2년 만에 인사를 드리는데 많이 조심스럽다. 사과드리고 용서를 빌고 싶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2016년은 많은 일이 있었던 한해였다. 개인적으로 여러 가지 일들이 있었다. 급기야 어리석은 일까지 벌였다"며 "음주운전으로 슬픔을 가진 분들이 많은데 내가 '많이 반성했다', '앞으로 사랑해달라'라며 용서를 구하기도 어렵다는 걸 알고 있다. 비난을 감수하고 이 마음을 평생 지고 갈 것"이라고 사과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20&aid=0003188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