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빅뱅 승리가 성매매 알선 혐의 피의자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국민역적'으로 몰린 상황에서 스스로 빅뱅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내린 결정이다.

이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고위 관계자는 11일 오후 YTN STAR에 "승리의 은퇴 발표는 YG와 논의하고 결정한 것이 아닌, 혼자서 내린 선택이다"라며 "입대를 앞두고 벌어진 일이라 더욱 괴로워했다"고 밝혔다. 또 "사실 한달 반 동안 경찰조사에서 승리에 대해 정확히 밝혀진 것은 아무 것도 없는 상황이다"라며 "특히 승리가 그동안 주위 사람들에 피해를 주는 것에 대해 많이 힘들어했다"고 말했다.

(생략)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052&aid=0001264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