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2.jpg

 

제90회 아카데미 시상식 각색상을 수상한 첫사랑 영화의 마스터피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이 오는 6월 11일 메가박스 재개봉을 확정했다.

지난 2018년 3월에 개봉해 폭발적인 입소문과 함께 관객들을 '콜바넴'앓이에 빠지게 했던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이 오는 6월 11일(목)재개봉을 확정했다. 또한, ‘라라랜드에 이어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을 제작하는 두번째 재개봉 작품으로 선정되어 오리지널 티켓 RE 버전을 기대케 한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은 열일곱 소년 엘리오와 스물넷 청년 올리버의 잊지 못할그해 여름, 첫사랑의 순간을 그린 작품. 강렬한 사랑의 기억을 회상하는 안드레 애치먼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은 ‘아이 엠 러브’ ‘비거 스플래쉬’로 뛰어난 연출력을 인정받은 루카 구아다니노 감독의 작품으로 실제 유년 시절의 모습을 반영하며 기획부터 제작까지 9년을 공들인 감독의 대표작이다.


https://n.news.naver.com/entertain/article/117/0003370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