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1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는 황용식(강하늘 분)이 동백(공효진 분)에게 매일 '까멜리아'에 와도 되냐고 묻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동백은 옹산으로 이사를 왔다. 옹산 사람들은 이사를 온 동백에게 시선이 집중됐다. 동백이 이사 온 집의 주인은 노규태(오정세 분)였다. 노규태는 동백에게 "나 셀프 아주 좋아하는 건물주에요. 근데 어떻게 바깥 양반은 안 보이셔? 관리비, 싱크대 공사 이야기 해야되는데.."라고 말했다. 이에 동백은 "저도 다 셀프에요. 저하고 얘기하시면 된다고요. 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황용식은 과거 고등학생 때 은행에서 강도를 때려잡았다. 곽덕순(고두심 분)은 아들 황용식 때문에 강도 임플란트를 해줘야하는 신세가 됐다. 그는 "고등학생한테 이빨을 털린 강도의 임플란트 값을 내가 왜 해줘야해"라며 못 마땅해했다. 그러면서 "은행 강도에게 임플란트를 해준 사람은 나 밖에 없을꺼야. 용식이는 인생이 범죄와의 전쟁이여"라고 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8&aid=000281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