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이혜리는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혜리는 "제목부터 '청일전자 미쓰리'라 부담이 안될 수가 없다. 오랜만의 드라마라 더 신중하게 생각했다"며 "감독님과 처음 미팅하고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 감독님도 '나도 도전'이라 하셨고 저도 도전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감독님께서 둘이 잘 해보면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말씀해주셨다. '결과가 좋지 않아도 우리 창피한 건 하지 말자, 제대로 해보자'고 하셨다. 그 말이 저에게 힘이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감독님을 믿고 시작해보겠습니다 했다. 확신을 얻는 시간이었다. 굉장히 멋있는 배우분들이 많이 나오신다. 감사하게 현장에 가고 있다"고 웃음지었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477&aid=0000208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