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유승준은 지난 7월 대법원이 사실상 유씨에게 비자를 발급해주라는 취지의 판결로 사건을 고등법원으로 돌려보낸 것과 관련해 "너무 기뻤다. 가족들과 다 같이 있을 때 그 소식을 듣고 함께 울었다"며 "(부정적 여론에 대해) 내가 약속한 걸 지키지 못하고 군대를 가겠다고 했다가 가지 않은 것에 대한 배신감이 크다고 생각한다. 마음을 바꾸고 약속의 이행을 하지 못했으니까 그 부분에 있어서 실망하시고 허탈하셨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승준은 과거 '자원입대 하겠다'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 기사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일 끝나고 집에 가던 중 아는 기자 분이 '승준아, 너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 하시길래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했다. 그런데 다음 날 신문 1면에 그런 기사가 났다"며 "주위에서는 박수를 치고 '좋은, 힘든 결정했다' 그러는데 거기다 대놓고 '생각해보고 결정하겠다'란 말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하지만 정말 가려고 했었고, 약속은 진심이었다"고 설명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31&aid=00005090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