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음식을 걱정 없이 먹기에는 기름기라는 거대한 적이 벽

을 세우고 있다. 그렇다고 살찔 걱정에 맛있는 음식을 거부하는 것

은 힘겨운 일. 요리할 때 몇 가지만 지켜도 기름기를 쫙 빼고 훨씬

건강하게 먹을 수 있다. 그 노하우를 공개한다.


“표고버섯을 볶을 때 보통 생 표고버섯을 사용하다 보니까 버

섯의 숨이 죽지 않아 기름을 계속 붓게 되잖아요. 저는 프라이팬에

기름을 살짝 둘러서 표고버섯을 볶다가 다시마를 넣고 진하게 끓인

물을 조금씩 부으면서 볶아요. 기름기도 줄어들고 다시마의 감칠맛

이 더해져 훨씬 맛있어져요. ” 요리연구가 이보은

“돼지고기찌개나 볶음을 할 때 생고기를 바로 사용하지 않고

뜨거운 물에 살짝 익힌 후에 사용해요. 이때 물에 통후추나 커피,

월계수잎 등을 넣고 끓이면 맛이 더 좋더라고요. 이렇게 한 번 데치

고 요리를 하니까 기름기가 반으로 줄어드는 것 같아요. 특히 제육

볶음 할 때는 기름이 둥둥 떴었는데 이렇게 하면 맛있는 양념만 가

득해요.” 주부 송은실

“라면을 끓일 때 생수 대신 녹차 우린 물을 사용해보세요. 가루

녹차를 뜨거운 물에 섞은 다음 끓여도 좋고, 티백을 우린 물도 좋아

요. 녹차물이 끓기 시작하면 면과 라면스프를 넣으면 돼요. 라면의

느끼한 맛과 밀가루 맛을 중화할 뿐 아니라 녹차 성분이 기름기를

흡착해서 훨씬 담백해요.” 대학생 김민준

 

“돼지고기를 삶을 때 냄비에 물을 넣지 않고 굵은 파와 배춧잎

등 채소를 밑에 깔아요. 물에 삶았을 때보다 훨씬 많은 양의 기름이

쏙 빠지고 향이 배어 칼로리가 반으로 줄어요. 날씬하고 건강하게

먹을 수 있답니다.” 방송인 송도순

“저는 육류 요리나 치즈 요리를 할 때 맥주를 넣어서 만들어요.

맥주의 쓴맛이 기름기를 없애는 데 효과적이거든요. 바비큐 요리를

할 때 마지막에 맥주를 부으면 기름기가 제거되고 쫄깃쫄깃해져서

일석이조랍니다. 치즈를 잔뜩 올린 리조토를 만들 때도 맥주를 살

짝 뿌리면 치즈의 기름기를 잡아서 걱정 없이 먹을 수 있어요.”

방장 윤지훈

“감자 볶음할 때 만큼 기름을 많이 사용하는 경우도 드물죠. 예

전에는 감자를 볶을 때 언제 익었는지 알수가 없어서 프라이팬에

기름이 마를 때 마다 다시 붓고를 반복했어요. 쿠킹클래스에서 요

리선생님께 비법을 전수 받았어요. 먼저 기름을 두른 팬에 감자채

를 볶다가 기름이 없어지면 물을 3큰술 정도 끼얹어요. 김이 오를

때 뚜껑을 덮는 거예요. 처음에 넣었던 기름 때문에 고소하고, 나

중에 넣었던 물 때문에 부드러워진답니

다.” 주부 이효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