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 료]

쪽파, 멸치젓깔, 고춧가루, 물엿, 설탕, 다진마늘 등

 

[만드는 방법]

1. 집에서 키운거라 작고 굵기는 일정치 않지만 하우스꺼 보다 맛은 백배 좋답니다 ㅎㅎ
(양은 정확히 모르겠지만 한단 반 정도 될거 같아요)
깨끗이 손질해서 가지런히 씻어 물기 빼두고요.

2. 고춧가루 6큰술, 물엿 4큰술, 설탕 3큰술, 다진마늘 3큰술, 멸치젓깔 4국자경상도식은 맑은 멸치액젓 말고
생젓이라고 하는 멸치+소금=젓깔을 많이 넣는데
맑은 액젓 보다 더 진하고 깊은 맛이랄까요?
 
쪽파가 자체가 매운맛이 강하니깐 양념도 그만큼 진해야 잘 어울리거든요.

3. 분량대로 양념장 만들어 섞어 두고요.

4. 물기 빠진 쪽파에 양념에 슬~ 슬~ 발라주세요.
쪽파가 너무 굵거나 뻣뻣하면 미리 액젓을 조금 뿌려서 숨을 죽이면 되구요.

5. 반줌 정도 집어 묶어서 김치통에 차곡 차곡 넣었두면 손은 한번 더 가도 깔끔하고 꺼내 먹기도 편하긴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