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작아작 씹는맛이 좋은 새빨갛고, 시원한 깍두기를 담궈 보았습니다.

요즘엔 제주산 저장무가 많이 나와 있어서,

팔뚝만한 커다랗고 하얀무를 사다가 맛깔스럽게 담궈 보았지요.

큼직큼직하게 썰어서, 설렁탕집 깍두기처럼 시원하고 먹음직스럽게 맛을 내봤는데,

익은후 먹어보니 아작아작 시원하니  다른반찬 없어도 밥맛이 꿀맛이네요.

 

[재 료]

무1개(1.3kg), 쪽파10대, 굵은소금

 

[절일때]

사이다1컵, 굵은소금3큰술

 

[양 념]

고추가루4큰술, 멸치육수1/3컵, 배즙2큰술, 다진마늘2큰술, 다진생강1작은술, 까나리액젓1큰술, 새우젓2큰술, 설탕1/2큰술

 

[만드는 방법]

1. 무는 사방2cm크기로 큼직큼직하게 썰어 준비합니다.

네모반듯하게 단정한모양으로 썰어야 모양도 좋고, 맛도 좋은것 같아요.

2. 쪽파도 5cm길이로 잘라 준비합니다.

3. 사이다1컵을 붓고 굵은소금(천일염)을 넣고 잘녹여 주세요.
사이다로 무를 절이면 달콤하고 시원한맛을 더해서, 깍두기의 맛이 훨씬 개운하고 달착지근하니 좋아집니다.

4. 잘라놓은 무에 위의 절임물을 붓고 1시간 30분 정도 절여줍니다.
무가 푹절여지도록 위에 무거운그릇을 올려서 절이세요.

5. 무를 절이는 동안, 고추가루, 멸치육수,배즙, 다진마늘, 다진생강, 까나리액젓, 새우젓, 설탕을 골고루 섞어서
양념을 만들어 30분간 불려 두세요.
양념을 불려서 사용하면 색이 곱고, 맛이 잘든 양념이 됩니다.
멸치육수는 멸치와 다시마, 마른새우등을 넣어 10분간 끓여 맛을 내 사용하세요.
설탕을 많이 넣으면 국물이 걸쭉해지므로, 1/2큰술 정도만 넣으세요. 설탕대신 인공감미료를 사용하기도 하지만,
천연재료가 아니므로 쓰지않았어요.

6. 1시간 30분간 절여진 무는 수분이 빠져나와 국물이 좀더 많아졌어요.
절여진무는 건져내어 찬물에 한번만 살짝 헹구어 물기빼줍니다.
사이다로 절인물을 아까워하지 말고 버리세요.
이미 사이다의 맛이 무에 배어 있답니다.

7. 물기뺀 무에 만들어놓은 양념을 넣고, 간이 골고루 배이도록 손으로 이리저리 잘버무려 줍니다.

8. 무에 양념이 골고루 스며들어, 색깔이 곱게 입혀지면, 잘라놓은 쪽파를 넣고 가볍게 버무려 완성해 김치통에 담아줍니다.

9. 모자라는 간은 굵은소금을 조금씩 넣어가며 간을 맞추세요.

10. 약간 짭짤하고 달착지근해서 바로 먹어도 맛이 좋지만, 요즘엔 실온에서 하루정도 두었다가,
냉장고에 보관해 3~4일간 숙성시켜 드시면 됩니다.
그때그때 기온에 따라 조절하세요.

 

한입 깨물면 아작아작하니, 톡쏘는듯 시원함과 달착지근한 맛이 나는 깍두기랍니다.
사이다를 넣어 맛을낸 깍두기라서 오래 보관하면 물러집니다.

오래 보관해서 먹는 겨울철 저장 깍두기와는 성질이 다르다는점 잊지마세요.

설렁탕집이나 국밥집에 가면 아작아작하고 시원한 깍두기가 일품이죠.
집에선 왜이런 맛이 안날까 ~~
하지만 집에서도 이런 시원하고 달착지근한 깍두기를 만들수 있답니다.

사이다, 멸치육수, 배즙, 맛좋은 액젓으로 만든 깍두기는 설렁탕집 뺨치게 맛이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