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에게 좋은 것만 주고 싶은 것이 엄마의 마음이다. 특히 스킨케어 제품은 전성분을 꼼꼼하게 따지지 않으면 자칫 아이의 피부에 손상을 줄 수 있어 각별히 신경을 쓰는 부분 중 하나다.

이에 화장품 비평가 폴라비가운은 어린이용 화장품 구입 시 부모들이 전성분 표를 보며 고려해야 할 사항들을 공개했다.

폴라비가운에 따르면 베이비용품이나 어린이전용 제품은 면역력과 자극에 취약한 어린 피부를 보호하기 위한 성분을 함유한 것을 골라야 한다. 특히 향기가 나게 만드는 모든 성분은 피부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향이 함유된 제품은 피하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표시성분에 에센셜 오일과 향 식물성 추출물이라는 표시가 있어도 안심할 수 없다. 식물성 성분이라고 해도 모든 성분들이 피부에 효과적인 것이 아니다. 그 중 에센셜 오일과 시트러스, 페퍼민트, 멘톨, 유칼립투스, 그리고 라벤더와 같은 추출물들은 피부를 붉게 만들거나, 염증 혹은 가려움을 유발시킬 수 있다.

아이들이 선호하는 화려하고 자극적인 염료도 피부에 문제를 유발한다. 어린이용 제품에는 핑크, 라벤더 혹은 황색 틴트가 배합되어 있는 경우가 있는데 연약한 아기 피부에 염료 성분으로 인한 피부트러블이 발생할 수 있다.

기저귀를 장시간 착용하는 영유아의 경우 습진과 기저귀발진 같은 증상을 자주 볼 수 있다. 이러한 증상을 완화하려면 향이 첨가되지 않은 징크 옥사이드 혹은 페트롤라튬 베이스의 기저귀 크림과 향이 첨가되지 않은 파우더를 사용하여 습기와 마찰을 줄여주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