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차단에 도움주는 음식 소개
  • - 올 여름 자외선으로부터 내 피부를 지키려면?

점점 강렬해 지는 햇살에 선글라스나 양산 없이 산책을 나서기 힘든 요즘, 강렬한 자외선은 여자들에게 최대의 적이다. 낫츠 뷰티스토리에서는 자외선 차단에 도움을 주는 음식들을 몇 가지 소개한다.

자외선이 피부의 적이라는 사실은 모두가 익히 알고 있는 사실이며 강한 자외선은 홍반 반응과 일광화상, 피부노화를 유발한다. 홍반 반응은 햇빛에 노출되었을 때 피부가 붉어지는 현상이고, 일광화상은 주로 자외선 B에 의해 생기는데 햇빛을 받은 피부 부위가 붉게 변하며 따끔거리고 심할 경우 붓거나 물집이 생기며 발열, 오한 같은 전신 증상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그렇다면 자외선을 차단해주고 피부에 도움을 주는 음식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당근

당근에는 비타민 C가 많이 함유되어 있다. 때문에 유해 산소로부터 세포가 손상되지 않게 막아주어 주름이 생기는 것을 예방해주는 효과가 있다. 당근에 들어있는 베타카로틴과 리코펜 성분은 따가운 자외선으로부터 피부가 상하지 않게 도와주기도 한다.

잘 익은 붉은 토마토

건강에 좋은 것으로 이미 널리 알려진 토마토. 특히 잘 익은 붉은색 토마토는 레드 푸드의 대표주자로 라이코펜(lycopene)이라는 천연 색소가 풍부한 것으로 유명하다. 붉은색 색소인 라이코펜은 천연 항산화제로 피부를 보호해 주는데 큰 효능을 가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토마토에는 비타민C 가 풍부해 피부를 생기 있게 만들어 만들어 준다.

수박

여름 하면 가장먼저 생각나는 음식은 바로 수박이다. 수박에서 우리가 섭취하는 붉은색 부분은 토마토와 같이 라이코펜 색소가 함유돼 있는데, 라이코펜은 인체의 세포를 손상시키는 활성산소를 억제하는 천연 산화방지제로 피부 노화를 예방해 준다.

녹차

녹차는 피부 미용뿐만 아니라 건강 그리고 다이어트에도 좋은 음식이다. 녹차에는 혈관 기능 개선, 암 예방 등 여러 가지 건강에 좋은 성분을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그 중 폴리페놀 카테킨 성분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 세포를 보호해 주는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폴리페놀 카테킨은 항산화 성분으로 노화를 예방해 줄 뿐만 아니라 녹차를 우려낸 물로 세안을 하면 피부 트러블을 진정시키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닭고기와 살코기

닭고기와 살코기가 피부에 좋은 이유는 바로 단백질 때문이다. 단백질 섭취가 적으면 피부에 탄력이 떨어져 주름이 더 많이 생기고 노화가 빨리 올 수도 있다. 피부를 위해서 적당한 고기 섭취는 필수이다. 단, 고기를 먹을 때 기름을 제거하고 살코기만 먹는 것이 좋다.

올리브유

올리브유는 식용으로도 많이 사용되지만 클렌징 오일, 보습제 등 피부에 다양한 방법으로 이용되고 있다. 올리브유에는 비타민 E성분과 항산화제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어 피부의 수분을 공급해 햇빛에 지치고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고 생기 있게 만들어 준다.

각종 베리류

여름철 피부 미용을 지켜주는 에이스 음식은 바로 블루베리, 포도, 체리, 라즈베리, 딸기, 복분자, 오디 등 검붉은 색을 띄는 각종 베리류이다. 이 과일들에는 안토시아닌(anthocyanin)이 풍부하며 이 물질은 항산화물질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효과를 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안토시아닌 색소가 몸에 유해한 활성산소를 없애주는 항산화작용의 역할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