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피부를 위한 자외선 차단 비법 공개

- 외출 30분 전에 바르고, 야외 활동 시 3시간 간격으로 덧바르세요
- 실내에서도, 날씨가 흐린 날에도 자외선 차단제 꼭 바르세요

일찍 시작된 더위 탓에 햇볕이 많이 따가워졌다. 피부 관리에 신경 쓰는 그루밍족이라면 자외선 차단에 신경 써야 할 계절이 돌아온 셈이다. 자외선은 멜라닌 색소로 인해 피부 얼룩과 기미, 주근깨 등 색소 침착을 일으키고 피부 노화의 원인이 되는 등 남자들에게도 피부 손상의 주범이다. 자외선 차단제는 피부관리를 위해 꼭 발라야 하는 필수품이지만 남성의 경우 끈적이고 답답한 느낌 때문에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자외선 차단제는 제품에 따라 자외선 차단 효과가 크게 차이 나기 때문에 자신의 생활 패턴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고, 올바른 방법으로 사용해야 한다. 남성 스킨케어 전문 브랜드 랩 시리즈(LAB SERIES)가 자외선 차단제 사용법을 공개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스킨케어 마지막 단계에서 발라주면 된다. 자외선 차단제를 적게 바르면 그만큼 효과도 줄어들기 때문에, 새끼 손가락 한마디 정도의 양을 바르는 것이 좋고, 바를 때에는 아래에서 위로 피부를 끌어당기듯이 발라주면 탄력 관리에 효과적이다. 자외선 차단제는 바른 뒤 30분 후에 효과가 나타나기 때문에 외출하기 30분 전에 발라주어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는 꼼꼼히 바른다 하더라고 시간이 지나면 땀이나 옷깃으로 지워질 수 있기 때문에 오랜 야외 활동을 할 때에는 3시간 간격으로 덧바르면 차단 효과가 향상된다. 또한, 사무실, 학교 등 실내 활동을 주로 하는 경우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 파장이 긴 자외선 A는 건물 유리를 투과하기 때문에 실내라고 해서 안심할 수 없다. 날씨가 흐린 날에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를 고를 때 표시된 SPF와 PA 수치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외선 차단제에 표시된 자외선 차단지수 SPF는 자외선 B(UVB)를, 자외선 차단지수 PA는 자외선 A(UVA)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낸다. SPF는 숫자가 높을수록, PA는 + 표시가 많을수록 차단 효과가 높다. 자외선이 강한 야외에서는 SPF 30~50 사이나 PA +++ 이상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고, 실내 활동 시에는 SPF 지수 15~30 이상, PA 지수 ++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평소 꾸준히 사용하는 것이 좋다.

남성 스킨케어 전문 브랜드 랩 시리즈의 ‘파워프로텍터 SPF 50 PA +++’는 가벼운 로션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다. ‘파워프로텍터 SPF 50 PA +++’는 강력한 자외선 차단은 물론 번들거림 없이 신속하게 피부에 흡수되어 피부를 촉촉하게 가꾸어 준다. 이 제품은 끈적이고 답답한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를 부담스러워 하는 남성들에게 추천하는 제품이다.

랩 시리즈의 ‘데일리 모이스춰 디펜스 로션 SPF 15’는 자외선 차단 기능이 더해진 가벼운 사용감의 로션이다. ‘데일리 모이스춰 디펜스 로션 SPF 15’는 항산화제가 피부에 유해한 UVA/UVB 및 대기오염, 담배연기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고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며, 피부에 즉각적인 수분을 주어 지속적으로 촉촉함을 유지시켜준다. 실내 활동이 많은 남성들에게 ‘데일리 모이스춰 디펜스 로션 SPF 15’를 추천한다.

랩 시리즈의 ‘비비 틴티드 모이스처라이저 SPF35 PA+++’는 가벼운 타입의 BB크림으로 자외선 차단이 가능해 따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아도 되며 텍스처가 가벼워 자연스럽게 여드름 자국, 모공 등 피부 결점을 가려준다. 또 피부의 번들거림을 잡아주어 모공을 작아 보이게 하며 지속적으로 사용시 피부의 주름과 탄력을 개선해 주는 효과가 있다.

랩 시리즈 커뮤니케이션팀 김정숙 차장은 “자외선 차단기능이 포함된 제품을 바른 후에는 공기 중 오염물질과 피부 노폐물이 엉킬 수 있으므로 귀가 후 반드시 꼼꼼하게 세안을 해야 피부 트러블을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