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승달 같은 눈웃음은 상대방을 기분 좋게 하는 매력포인트임이 틀림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어 웃을 때마다 자글자글 해지는 눈가를 발견하게 되면 어느 새 웃는 것마저 스트레스를 받아야 할지 모른다. 노화의 상징인 주름을 반가워할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피부가 얇은 눈가는 주름이 가장 빨리 생기는 부위이다. 웃을 때 눈꼬리에서 바깥쪽으로 번지는 주름은 ‘까치발 주름(crow´s-feet)’이라고 하는데, 자연스러운 웃음에 의해 생긴 까치발 주름은 비교적 긍정적인 인상을 심어줄 수 있으나 나이가 들고 피부 탄력도가 떨어짐에 따라 주름이 선명하고 깊게 패일 경우 노안의 주범이 될 수 있다.

눈 밑 피부는 쉬지 않고 깜빡이는 눈의 움직임에 영향을 받는 부위로 피지선이 적고 자외선의 영향도 많이 받아 피부가 쉽게 처지고 주름이 생기기 쉬운 곳이다. 눈 밑 주름이 생길 경우 나이가 들어 보임과 동시에 상대방에게 지치고 피곤해 보이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어 미리 관리를 하는 것이 좋다.

피부 노화는 빠르면 20대 중반부터 시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피부에 탄력과 신축성을 유지해주는 콜라겐과 엘라스틴이 그물망 형태로 짜여있다가 나이가 들면서 콜라겐과 엘라스틴의 합성이 감소하면서 주름이 생기는 원리다. 그 밖에 표정 근육이 오랫동안 반복 수축할 경우, 자외선 과다노출, 피부건조 등이 주름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이렇게 한 번 생긴 주름은 사실상 되돌리기 어렵기 때문에 20대부터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자외선은 피부 최대의 적이다. 평소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바르면 주름뿐 아니라 피부 잡티, 기미 등을 예방할 수 있다. 피부가 건조하면 노화가 빨리 진행되므로 실내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하고, 과도한 세안은 오히려 피부 건조를 야기하므로 피해야 한다.

최근 젊은 층에서 김연아 선수나 아이돌 가수들처럼 진한 아이메이크업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과도한 아이메이크업은 그 자체가 연약한 눈가 피부에 부담을 줄 뿐 아니라 메이크업을 하는 과정과 지우는 과정 또한 눈가에 자극이 많이 가기 때문에 피부 보호벽을 손상시키고 주름을 유발할 수 있다.

주름방지를 위해선 과도한 메이크업은 삼가고, 외출 후에는 클렌징 후에 보습제를 충분히 발라주는 것이 좋다. 주름방지를 위해 아이크림을 함께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또한 이미 주름이 생긴 경우에 바르면 큰 의미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