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칼럼니스트 폴라비가운은 코스메틱 브랜드 ‘폴라초이스’ 홈페이지를 통해 메이크업 실수를 빠르게 고칠 수 있는 7가지 방법을 공개했다.

▲ 뭉친 마스카라

래시 브러시에 물을 살짝 적셔 뭉친 속눈썹에 좌우로 바르며 굳은 마스카라를 부드럽게 만들어준 후, 뭉친 부분을 빼낸다. 뭉침을 막으려면 처음부터 한꺼번에 많은 양의 마스카라를 바르지 말아야 한다.

▲ 부자연스러운 눈썹

눈썹은 인상을 좌우할 만큼 중요하기 때문에 함부로 눈썹을 잘못 뽑거나 자르면 오랜시간 고생한다. 만약 눈썹에 빈 공간이 생겼다면 매트한 아이섀도와 브러시로 주변 눈썹과 어우러지게 메워준다. 주변 눈썹과 차이가 거의 나지 않는 색상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미 뽑은 눈썹이라면 다시 자랄 때까지 더 이상 손 대지 말고 기다렸다가 전문가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편이 낫다.

▲ 번진 립스틱

면봉을 물에 살짝 묻혀 번진 부위를 지워주고 그 위에 컨실러를 덧발라 주면 립스틱이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워낙에 입술선이 흐릿해 잘 번지는 입술이라면 처음부터 매트한 질감의 립스틱을 사용하면 번짐을 줄일 수 있다.

▲ 얼룩진 파운데이션

파운데이션 양 조절에 실패했을 경우 물을 조금 적신 메이크업 스폰지로 얼굴 전체를 두들겨 부드럽게 만들어준 후 수정한다. 피부에 적합한 파운데이션 제품을 선택해야 하고 처음써보는 파운데이션의 경우 바르는 방법을 잘 숙지하도록 해야 한다. 시간이 없을 때는 파운데이션은 생략하고 압축파우더만 바르면 실패를 막을 수 있다.

▲ 잘못 바른 아이섀도

짙은 색 아이섀도를 잘못 발랐을 경우 아예 깨끗이 닦아내거나 더 밝은 색상을 아이섀도 브러시로 덧발라 톤을 밝게 해준다. 양 조절을 실패하지 않으려면 반드시 브러시를 사용해주고 2가지 이상의 색상을 바를 때는 브러시를 각각 따로 사용해야 한다.

▲ 컨실러로 눈가 주름이 강조된 경우

손을 씻은 후 약지 손가락을 사용해 주름 부위를 매끄럽게 만들어준다. 컨실러를 바르기 전에 눈가에 충분히 모이스처라이징을 해주고 컨실러를 두껍게 바르지 않도록 유의한다. 손가락보다는 브러시나 스펀지를 사용하면 얇게 펴 바를 수 있다.

▲ 블러셔 양 조절 실패

가장 흔한 실수가 블러셔 면적을 너무 넓게 발라 얼굴 전체가 붉어 보이는 경우다. 이때에는 깨끗한 파우더 브러시로 원을 그리듯 쓸어 닦아내야 한다. 블러셔를 바를 때는 브러시 전체에 색상을 묻힌 후에 과도하게 묻은 부분을 털어낸다. 미소를 지었을 때 동그란 부위에서 관자놀이를 향하여 원을 그리듯이 발라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