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무적' 이상화, 500m 金…올림픽 신기록으로 2연패 쾌거



역시 이상화(서울시청)는 천하무적이었다. 예상대로 그가 한국에 대회 첫 메달을 선물했다. 그 누구도 이상화의 올림픽 2연패를 막지 못했다.

이상화는 11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아들레르아레나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1·2차 레이스 합계 75초를 기록, 34명 중 1위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37초42의 기록으로 1차 레이스를 마친 이상화는 2차 레이스에서도 37초28로 결승선을 통과, 여유 있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2010년 밴쿠버대회서 금메달을 따냈던 이상화는 보니 블레어(미국, 1988~1994년), 카트리나 르메이든(캐나다, 1998~2002년)에 이어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사상 3번째로 올림픽 2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뿐만 아니라 메달 가뭄에 시달리던 대한민국에 첫 금메달을 선사해 기쁨 두 배가 됐다.

이상화는 2위 올가 파트쿨리나(러시아, 37초57)에 0.15초 앞선 37초42의 기록으로 1차 레이스를 마쳤다. 아웃코스에서 출발한 이상화는 참가 선수 중 가장 빠른 10초33으로 100m 구간을 통과했다. 그는 아웃코스에서 인코스로 교차하는 지점에서도 함께 레이스를 펼친 브리타니 보우(미국)에 앞섰다. 그만큼 압도적인 레이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3월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당시 아들레르아레나 서 세운 37초65보다 0.23초 빠른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상화에 앞서 2차 레이스를 펼친 파트쿨리나가 37초49로 결승선을 통과, 합계 75초06으로 1위로 올라섰다. 이상화는 37초63 이내에 결승선을 통과해야 했다. 다소 부담이 따를 수 있었다.

하지만 이상화는 이상화였다. 왕베이싱(중국)과 함께 17조 인코스서 레이스를 펼친 이상화는 10초17로 100m 구간을 통과했다. 이상화를 위협할 것으로 점쳐졌던 왕베이싱은 적수가 되지 못했다. 안정적인 코너링과 함께 스피드를 더욱 끌어올린 이상화는 -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빙속 여제'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선보이며 금메달을 손에 넣은 이상화다. 역대 3번째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2연패 위업을 달성한 순간이었다.

이상화는 지난해에만 세계 기록을 4차례 경신하는 최고의 기량을 뽐냈다. 뿐만 아니라 올해 출전한 7차례 월드컵대회서도 모두 우승을 거머쥐었다. 기세는 올림픽까지 이어졌고, 천하무적 스케이터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