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다 마오'

'일본 피겨 간판' 아사다 마오(24)가 올림픽 무대에서 좌절을 맛봤다.

아사다 마오는 20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그는 합계 기술점수(TES)는 22.63점, 예술점수(PCS) 33.88점을 합친 55.51점을 받았다. 감정도 감점도 1.00점이 있었다.

아사다 마오는 16위로 추락, 사실상 메달권에서 멀어졌다.

아사다 마오는 전매특허인 트리플 악셀을 시도한 뒤 착지 하는 과정에서 빙판에 넘어졌다. 이어진 트리플 플립과 콤비네이션 점프 등 연기하는 기술마다 위태로운 모습을 보였다.

아사다 마오가 트리플 악셀 점프에 실패하고 엉덩방아를 찧자 러시아 관중석 한쪽에서는 비웃음과 환호성이 터져 나와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도 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러시아 관중들, 매너가 없다"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