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김연아’를 꿈꾸는 피겨 유망주 박소연(17·신목고)이 부담감을 이겨내고 차분하게 스타트를 끊었다.

박소연은 20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해안클러스터 내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49.14점을 받았다. 기술점수 25.35점에 예술점수는 23.79점이었다.

이날 쇼트프로그램 점수는 지난달 대만에서 열린 4대륙 대회에서 기록한 개인 최고점 55.91에는 미치지 못했다.

30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전체 2번째로 연기에 나선 박소연은 프랑스 음악가 카미유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제13곡 백조’ 음악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백조의 이미지에 어울리게 드레스도 흰색이었다.

경기 전 긴장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 박소연은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살코-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를 성공시키지 못하고 싱글 살코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두 번째 점프에서 트리플 러츠와 앞선 점프에서 뛰지 못한 트리플 토루프를 콤비네이션으로 연결해 앞선 점프 실수를 만회했다. 이후 심리적 안정을 되찾은 박소연은 더블 악셀 점프까지 무난히 성공시킨 뒤 스텝시퀀스와 체인지콤비네이션 스핀까지 차분하게 이어가며 2분50초의 연기를 마무리했다.

채점 결과 역시 첫 점프에서의 실수로 크게 점수가 깎이면서 점수가 낮아졌다. 점프 실수만 없었다면 자신의 최고 점수까지 기대해볼 수 있었기에 아쉬움이 더 클 수밖에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