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경기 연속 한판승으로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선수단에 통쾌한 첫 금메달을 안긴 최민호(28.한국마사회)는 시상대에 선 뒤에도 눈물을 그칠 줄 몰랐다.

9일 베이징과학기술대 체육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60㎏급 결승에서 루드비히 파이셔(오스트리아)를 다리잡아메치기 한판으로 꺾어 금메달을 차지한 최민호는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부터 뜨거운 눈물을 쏟아냈다.

안병근 감독과 감격스런 포옹을 하면서도 흐느낀 최민호는 시상식장에 들어서며 환한 표정으로 손을 흔드는 등 흥분을 가라앉힌 것처럼 보였다.





청색 도복으로 결승을 치른 뒤 흰색 도복으로 갈아입은 것처럼 마음상태도 차분해진 듯 했다.

그러나 시상대 맨 위로 올라서서 메달을 목에 걸면서부터 다시 눈물이 쏟아졌고 애국가가 연주될 때는 아예 눈과 코가 모두 빨갛게 될 정도로 계속 눈물을 흘려 그간 고생을 짐작하게 했다.

좌우명이 '불가능은 없다'일 정도로 끈질긴 면이 돋보이고 바로 조금 전까지도 다른 선수들을 야수처럼 매트에 메다 꽂던 선수라고는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갑자기 '울보'가 된 셈이다.

한편 남자 60㎏급 메달 시상은 레이날도 곤살레스 로페스(쿠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