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김연아의 은메달 인터뷰 도중 갑자기 자리를 떠나 매너 논란에 휩싸였다.

김연아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144.19점을 받아 합계 219.11점으로 2위에 올랐다.

금메달은 이날 149.59점을 받아 합계 224.59점을 기록한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차지했다.

경기가 끝난 직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한 외신기자는 김연아에게 "오늘 판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연아는 "점수는 심판들이 심사한다. 언급한다고 바뀔 수 없다"며 "이번 대회는 출전하는데 가장 의미가 있고, 마지막 은퇴 경기였기 때문에 실수 없이 연기한 것에 만족한다"고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인터뷰가 마무리될 무렵 김연아가 또 다른 외신 기자로부터 은퇴 후 계획에 대해 질문을 받고 있을 때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갑자기 러시아 국기를 챙겨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다.

러시아 기자들이 대부분이던 기자회견장은 자국의 금메달리스트가 떠나는 상황에 한순간 술렁이기 시작했다. 김연아 또한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의 돌발 행동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번 대회에서는 기자회견을 할 때 앞서 인터뷰를 하던 선수가 자신의 차례를 마치면 양해를 구한 후 나가게 돼 있다. 그러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는 김연아에게 아무런 얘기도 하지않고 기자회견장을 떠나 비매너적인 행동을 했다는 비난을 받았다.

김연아의 은메달 인터뷰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금메달 따더니 거만해졌나" "김연아가 왜 은메달인지 이해도 안되는데 기분 상할 듯" "김연아, 은메달도 값지다. 수고했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