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여왕’ 김연아(24)가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올림픽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김연아는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4.19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74.92점을 받아 1위에 올랐던 김연아는 합계 219.11점을 기록, 은메달에 그쳤다.

김연아는 쇼트프로그램을 마치고 가진 프리스케이팅 순서 추첨에서 24명 선수 가운데 가장 마지막 순서를 뽑았다. 4조 6번째로 연기에 나선 김연아는 앞선 순서까지 1위였던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를 넘어야만 했다. 소트니코바는 프리스케이팅에서 149.95점(기술점수 75.54+예술점수 74.41)을 받아 합계 224.59점을 획득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소트니코바를 0.28점 앞섰던 김연아로선 금메달을 위해 프리스케이팅에서 최소한 149.68점 이상의 점수가 필요했다. 김연아가 밴쿠버동계올림픽에서 기록한 150.06점에 육박하는 높은 점수였다.

검은색과 자주색이 조화를 이룬 아름다운 드레스를 입고 가장 마지막에 등장한 김연아는 아르헨티나 탱고 뮤지션 아스토르 피아졸라의 작품 ‘아디오스 노니노’에 맞춰 자신과의 싸움을 시작했다. 선수로서 마지막 무대이기도 했다.

김연아는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을 완벽하게 해내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이어 트리플 플립, 트리플 살코-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도 무난히 해내며 클린 연기를 이어갔다.

전혀 흔들리는 기색없이 자신의 연기를 물흐르듯이 펼쳐나간 김연아는 트리플 러츠 점프와 더블 악셀-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도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이어진 트리플 살코도 전혀 문제 없었다.

환상적인 레이백 스핀에 이어 마지막 더블 악셀까지 성공시키며 모든 점프 과제를 클린으로 마무리했다. 체인지 콤비네이션 스핀까지 훌륭히 해내면서 선수 인생의 마지막 연기를 모두 마쳤다. 점수와 상관없이 완벽하고 환상적인 연기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