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제리전에서 '4실점'을 허용한 정성룡 골키퍼가 양 팀 선수 중 최저 평점을 받았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포르투 알레그리에 위치한 베이라히우 경기장에서 열린 알제리와 2014 브라질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알제리에게 2-4로 패했다.

경기 직후 영국 스포츠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정성룡 골키퍼에게 평점 4점을 부여하며 "재앙적인 퍼포먼스"라고 설명했다. 이는 이날 경기에 출전한 28명의 선수 중 가장 낮은 점수였다.

하지만 일반인이 직접 참여하는 '사용자 평점'에서 '슈팅 없는' 스트라이크 박주영이 최저점을 차지했다. 박주영은 사용자 평점에서 '2점'을 받는 굴욕을 당했다.

한국 대표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선수는 구자철과 손흥민이었다. 두 선수는 나란히 7점을 받았다. 이 매체는 구자철에게 "적절한 골"이라는 코멘트를 달았고, 손흥민에게는 "빛났다"고 설명했다.

양 팀 최고 평점을 기록한 선수는 선제골을 기록한 이슬람 슬리마니(스포르팅 리스본)였다. 이 매체는 슬리마니에게 평점 9점을 부여하며 "경기 내내 위협적이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