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 러시아를 상대로 선제골을 넣으며 잘 싸웠으나 아쉽게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18일 오전 7시(한국시간) 쿠이아바 아레나 판타나우에서 벌어진 러시아와의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1-1로 비겼다.

홍명보 감독은 최전방에 박주영을 비롯해 손흥민, 이청용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러시아는 케르자코프를 대신해 코코린이 최전방을 책임졌다.

러시아는 경기 초반 강한 전방 압박을 펼치며 측면을 이용해 한국 수비진을 위협했다.

한국은 박주영이 러시아의 뒤 공간을 파고들며 기회를 엿봤다. 전반 10분 손흥민은 단독 드리블 돌파 후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러시아는 전반 31분 프리킥 기회에서 이그나셰비치가 직접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정성룡에게 막히며 득점에 실패했다. 2분 뒤 러시안 역습상황에서 시도한 지르코프의 슈팅은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34분 구자철이 왼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공이 수비수 몸에 맞고 골문을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5분 뒤 손흥민의 슈팅은 힘이 많이 들어가며 골대를 크게 넘어갔다.

러시아는 후반 시작과 함께 파이주린이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해 코너킥을 얻어냈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베레주츠키의 헤딩슛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실점 위기를 넘긴 한국은 후반 5분 구자철이 오른발 중거리 슛을 시도 했지만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이어서 기성용의 중거리 슈팅도 골키퍼에게 막히며 득점 기회를 놓쳤다.

홍명보 감독은 후반 11분 박주영을 빼고 이근호를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한국은 후반 12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김영권이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주도권을 내준 러시아는 후반 14분 자고에프를 투입하며 경기에 변화를 줬다. 러시아는 활발한 공격을 펼쳤지만 한국의 골키퍼 정성룡에게 막히며 득점으로 연결 짓지 못했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교체 투입된 이근호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3분 역습 기회에서 시도한 이근호의 중거리 슈팅을 러시아의 아킨피예프가 실수를 하며 그대로 골로 연결됐다.

선제골을 내준 러시아는 케르자코프와 데니소프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한국은 다리에 쥐가 올라온 홍정호를 빼고 황석호를 투입했다.

다소 어수선한 상황에서 러시아는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후반 29분 케르자코프가 한국의 골대 앞 혼전 상황에서 침착하게 골을 넣었다.

한국은 후반 38분 손흥민을 빼고 김보경을 투입하며 경기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한국은 추가골을 넣는데 실패하며 러시아와의 첫 경기를 1-1로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