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아시안컵까지 홍명보 감독이 이끌어 갈 것".

대한축구협회는 3일 홍명보 대표팀 감독에 대한 재신임을 발표, 2014 브라질 월드컵서 1무 2패로 16년만에 최악의 부진을 겪은 홍 감독은 축구협회의 설득에 감독직을 유지하게 됐다.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허정무 축구협회 부회장이 참석했다. 허 부회장은 "국민들의 희망이 되겠다고 굳게 다짐하고 브라질로 떠났지만 좋지 않은 성적을 가지고와 머리 숙여 깊게 사과한다. 모든 질책은 달게 받겠다"면서 "겸허히 수용하겠다. 발전을 위한 밑거름으로 삼겠다. 그러나 홍명보 감독 개인의 사태로 매듭지어지는 것은 해결책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홍 감독을 계속 지지하고 신뢰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허 부회장은 "이미 홍명보 감독은 벨기에전을 마치고 난 뒤 사퇴의사를 밝혔다. 그리고 회장님과 면담서도 사퇴의사를 밝힌 바 있다. 협회는 월드컵 결과에 대해 책임을 느끼고 있다 .아시안컵서 아시안컵을 잘 이끌어 달라고 하며 설득했다"고 전했다.

허정무 부회장은 "국민들께서는 홍명보 감독이 선수, 감독으로 한국 축구에 남긴 발자국과 우리에게 남긴 기쁨을 잘 알고 계실 것으로 생각한다. 비록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서 목표했던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 하지만 브라질서 얻은 경험으로 아시안컵서 좋은 성적을 낼 것으로 기대한다. 나를 비롯해 모든 축구협회 직원들은 국민들의 실망에 책임을 무겁게 느끼고 있다. 여러 비난과 질책을 마음에 새기고 한국 축구가 진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