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이 칠레를 제압하고 8강에 진출했다.

브라질은 29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미네이랑에서 열린 2014 브라질월드컵 16강전 칠레와의 경기에서 1-1로 연장전을 마친 뒤 승부차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브라질은 프레드와 네이마르, 헐크가 공격진을 구성했다. 페르난디뉴, 오스카, 루이스 구스타보가 중원을 지켰고, 티아구 실바, 다비드 루이스, 다니엘 알베스, 마르셀루가 수비를 책임졌다. 최후방은 줄리오 세자르가 지켰다.

이에 맞선 칠레는 에두아르도 바르가스, 알렉시스 산체스가 상대 골문을 조준했고, 아르투로 비달, 마우리시오 이슬라, 카를레스 아란기스, 마르셀로 디아스, 에우헤니오 메나가 중원에 위치했다. 게리 메델, 프란시스코 실바, 곤살로 하라가 수비를 책임졌고, 클라우디오 브라보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으려는 양팀의 팽팽한 대결이 펼쳐졌다. 칠레의 압박에 별다른 기회를 잡지 못하던 브라질은 선제골을 기록하며 앞서 갔다. 전반 18분 네이마르의 코너킥을 실바가 헤딩으로 떨궜고, 문전 앞에 있던 루이스가 밀어 넣었다.

선제골로 활기를 찾은 브라질의 기쁨은 잠시였다. 칠레는 에이스 산체스가 있었다. 전반 32분 산체스는 바르가스의 패스를 받아 골문 구석으로 슈팅하며 그물을 갈랐다. 헐크의 짧은 패스가 실점으로 이어진 장면이었다.

팽팽했던 경기는 후반 10분 헐크는 칠레의 골망을 가르며 깨지는 듯했다. 하지만 하워드 웹 주심은 볼 트래핑을 하던 헐크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고 판단해 득점 무효를 선언했다.

날선 대치는 후반에도 계속됐다. 브라질은 공간을 점유하는 칠레의 강력한 압박에 기회를 잡지 못했다. 브라질의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은 후반 19분 부진한 프레드를 빼고 조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칠레 특유의 연계 플레이는 살아 있었다. 후반 20분 비달과 이슬라의 순간적인 이대일 패스에 이은 아란기스의 슈팅은 브라질 수비진의 혼을 빼놓았다. 칠레의 선전에 브라질은 당황했다.

그럼에도 후반 29분 브라질은 역전의 기회를 잡았다. 조는 헐크의 크로스를 받았지만, 그대로 흘려 보냈다. 발에만 맞추면 득점 가능성이 높았기에 관중의 탄식은 유독 컸다.

후반 중반부터 브라질은 파상 공세를 펼쳤다. 브라보의 선방은 유독 빛났다. 후반 38분 헐크의 오른발 슈팅을 동물적인 감각으로 쳐내며 실점을 허락하지 않았다.

1-1 동점 상황에서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의 특성과 함께 선수들의 체력 저하가 겹쳐 경기 양상은 안정적으로 흘러갔다 안정적으로 시간을 보냈다. 연장 후반 2분 조는 네이마르의 코너킥을 부정확하게 연결하며 또 다시 기회를 놓쳤다. 칠레는 연장 후반 15분 마우리시오 피냐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 양팀은 승부차기에 접어 들었다. 브라질은 루이스가 넣었지만, 칠레의 피냐가 실축했다. 두번째 키커인 윌리안과 산체스도 나란히 실축했다. 마르셀루와 아란기스는 성공시키며 브라질이 2-1 리드를 잡았다.

헐크가 브라보에 막히고 디아즈가 골망을 가르며 2-2 원점이 됐다. 마지막 키커인 네이마르의 성공과 달리 하라가 실축했고, 결국 브라질이 8강에 진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