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국가대표팀 ‘간판’ 이용대(26·삼성전기)가 도핑테스트에 걸려 자격정지 2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배드민턴협회는 28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밝힐 예정이다.

이용대는 2008 베이징올림픽 배드민턴 혼합 복식에서 이효정과 함께 금메달을 획득했다.

4년 뒤 2012 런던 올림픽에선 정재성과 남자 복식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