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선수권 4관왕에 오른 '빅토르 안' 안현수(29, 러시아)에게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올렸던 네덜란드 선수가 메달을 박탈당했다.

20일(이하 한국시간) 네덜란드 언론들은 독일 드레스덴에서 열린 2014 유럽 쇼트트랙선수권대회에서 자국 선수 싱키 크네흐트(25)가 '외설적인 제스처' 때문에 실격, 종합순위 3위 자리를 박탈당했다고 일제히 전했다.

크네흐트는 이날 끝난 5000m 남자 계주에서 안현수에 이어 2위로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다. 그러나 순간적으로 울분을 참지 못했다. 크네흐트는 피니시 라인을 통과하는 순간 기쁨을 표현하던 안현수를 향해 뒤에서 양손 가운데 손가락을 들어올렸고 오른발로 차는 듯한 시늉까지 해 불만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이에 국제빙상연맹(ISU)는 국제 대회에서 적절하지 못한 행동을 한 크네흐트에게 실격 판정을 내렸다. 그 결과 크네흐트는 3위에 해당했던 개인종합 순위 기록을 모두 삭제 당하는 수모를 겪었고 더불어 시상대에 오르지도 못했다. ISU는 "개인적인 처벌은 팀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단 개인 기록은 모두 삭제된다"고 밝혔다.

네덜란드 언론들은 크네흐트가 자신을 통제하지 못했기 때문에 메달 자격까지 박탈됐다고 비판했다. "나는 분명 더 잘하지 못했다. 이것은 스포츠와 관련된 감정들"이라고 해명한 크네흐트는 메달이 박탈된 뒤 "나는 이기기 위해 왔지만 이번주 좌절감을 맛봤다"고 아쉬워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남자 500m, 1000m, 3000m 슈퍼파이널에 이어 5000m 계주까지 휩쓸며 4관왕에 올라 순위 포인트 102점을 따내 종합우승을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