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 국가대표 왕기춘 선수가 군 훈련소에 자신의 휴대전화를 몰래 반입해 사용하다 적발돼 영창 처분을 받은 것으로 MBN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육군 논산 훈련소로 입소한 왕 선수가 휴대전화를 사용하다 적발돼 8일간 영창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왕 선수는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는 것으로 병역 의무를 대신 할 수 있지만, 훈련소에서 퇴소 조치돼 다시 입소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