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유는 아니다. 솔직한 대화 나눌 것" 홍心에 박지성 마음 바꿀지 관심

박지성(33·에인트호번)이 '영원한 캡틴'으로 다시 돌아올까?

2014 브라질월드컵을 준비하는 홍명보(45)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태극마크를 반납한 박지성(33·에인트호번)을 직접 만나 대표팀 복귀 의사를 타진하겠다고 '깜짝 발언'을 했다.

홍명보 감독은 8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지성이 대표팀에 복귀하지 않겠다는 얘기를 언론을 통해서는 들었다. 본인의 생각이 무엇인지 내가 정확히 듣지는 못했다. 직접 만나 박지성의 진심을 들어보겠다"고 밝혔다.

홍명보 감독이 2011년 1월 카타르 아시안컵을 끝으로 태극마크를 반납한 박지성의 대표팀 복귀 가능성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

그동안 박지성의 대표팀 복귀에 대한 질문이 나올 때마다 홍명보 감독은 박지성의 뜻을 존중하겠다는 소극적 입장으로 일관했다.

그러나 2014 브라질월드컵에서 뛸 23명의 최종 엔트리를 만들어야 하는 홍명보 감독의 마음 한 구석에는 오래 전부터 박지성의 이름이 자리하고 있었다.

홍명보 감독은 "이제 월드컵이 6개월 남은 시점에서 선택과 집중이 동시에 돼야 하는데 박지성 본인의 생각이 어떠한 지 정확히 들어야 할 시기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4 브라질월드컵 본선에서 최상의 성적을 내야하는 홍명보 감독으로서는 최종 엔트리 구상 단계에서 박지성을 염두에 두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박지성은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다. 당시 대표팀 주장이었던 홍명보 감독과 함께 한국 축구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이후 2006 독일월드컵과 2010 남아공월드컵 무대를 누볐다. 남아공 대회에서는 주장 완장을 차고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박지성은 그가 가진 기량은 물론이고 세 차례 월드컵 대회에서 쌓은 경험 만으로도 대표팀에 큰 도움이 된다. 그가 던지는 한 마디 조언은 그 어떤 선수의 조언과 비교해도 무게감 자체가 다르다.

홍명보 감독은 박지성의 대표팀 복귀를 조심스럽게 추진할 생각이다. 그는 "(대표팀 복귀) 권유는 아니다. 박지성의 의견을 존중하며 정확히 그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가 중요하다. 박지성의 마음을 돌린다거나 그런 건 아니다. 솔직하게 얘기를 하고싶을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박지성이 대표팀 은퇴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홍명보 감독이 직접 만나 진심을 들어보겠다는 것은 박지성에게 대표팀에 복귀할 것을 설득할 의도인 것으로 풀이된다.

홍명보 감독은 "현 대표팀은 80% 정도 완성됐다"면서 "나머지 20%는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는 베테랑이 채워줄 것"이라고 말해 이같은 의도를 뒷받침했다.

한편, 홍명보 감독은 소속팀 아스널에서 좀처럼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는 박주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명보 감독은 박주영이 경기 감각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그가 1월 이적시장 때 출전 시간을 보장받을 수 있는 팀으로 이적하기를 바라고 있다.

홍명보 감독은 "1월 이적 시장이 남아있기 때문에 그 때까지 지켜볼 수밖에 없는 입장이다. 계속 고민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