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001.jpg

 

‘미스 유니버스’ 우승자 출신 모델이 체중에 따라 모델을 분류하는 패션 업계에 일침을 가해 화제가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콜롬비아 출신 모델 파울리나 베가(26)는 지난 2015년 미스 유니버스에 등극하고 1년 반 만에 겪었던 일을 최근 자신의 블로그 등을 통해 공개했다.

‘체중이 날 정의하지는 않는다’는 제목의 이 글에서 그녀는 당시 집보다 비행기 안에서 잘 때가 더 많았다고 회상하면서도 뉴욕에 본사를 둔 한 모델 에이전시와 처음 계약을 하게 돼 마이애미에서 활동을 시작했지만 3개월 만에 몸무게가 1㎏이 늘었다는 이유로 ‘플러스 사이즈’ 모델로 분류된 적이 있다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6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