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gif

 

Picture 3.jpg

 

엄마 배 속에서 복싱을 하듯 치고받는 초음파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쌍둥이가 무사히 세상 밖으로 나왔다. 펑파이뉴스(澎湃新聞) 등 중국 현지언론은 지난달 8일 응급 제왕절개수술로 태어난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이번 주 퇴원해 집으로 돌아갔으며 현재 매우 건강한 상태라고 보도했다.

쌍둥이 자매의 아버지 타오 시안(陶先, 27)은 “쌍둥이 중 한 명의 심박수가 급격하게 떨어져 응급수술을 진행했는데 다행히 자매 모두 무사하다”고 말했다. 타오는 지난해 임신한 아내와 함께 병원을 찾았다. 그곳에서 타오는 배 속의 아기가 희귀 일란성 쌍둥이인 단일양막쌍둥이(MoMo twins, monochorionic monoamniotic twins)라는 소견을 들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7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