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001.jpg

 

멸종위기에 처해있는 국제적인 보호종인 천산갑을 둘러싼 소송이 중국에서 제기됐다.

지난 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는 현지 비정부기구(NGO)인 ‘중국 생물다양성 보호와 녹색 개발 재단'이 광시좡족자치구를 상대로 밀수된 천산갑이 죽은 사건과 관련해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소송의 배경이 된 사건은 2년 전인 2017년 8월 광시구조센터가 살아있는 천산갑 32마리를 건네받으면서 시작됐다. 당시 현지 경찰은 밀수업자로부터 천산갑 32마리를 압수했으며 이를 광시구조센터에 넘겼다. 이에 중국 생물다양성 보호 재단 측은 이 천산갑들의 치료에 도움을 주겠다고 제안했으나 거절당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7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