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005.jpg

 

방랑할 권리는 스웨덴 말로 ‘알레만스라텐’으로 통한다. 모두의 권리란 뜻이다.

중세 때부터 시작된 개념인데 1994년 스웨덴 헌법에도 정식으로 담겼다. 스웨덴 사람이나 외국 방문객이나 똑같이 스웨덴의 어느 곳이라도 하이킹하고 사이클 타고 탈것을 타고 스케이트와 스키를 즐길 수 있게 허용하고 있다. 개인 소유의 극소수 트레일이나 해변만 제외된다. 주택으로부터 70m만 떨어지면 어느 곳에서나 캠핑을 즐길 수 있다.

스웨덴은 지구 전체를 돌아볼 때 안전한 나라에 속하며 젠더 평등 지수도 높아 많은 여성들이 혼자서 여유 시간을 아웃도어에서 마음껏 보낼 수 있는 권리를 누리도록 권장 받는 드문 나라 가운데 하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2997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