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

 

Picture 5.jpg

 

Picture 6.jpg

 

Picture 7.jpg

 

배고픈 암사자의 레이더망에 무리에서 뒤처진 새끼 코끼리 한 마리가 걸려들었다. 아무것도 모르는 새끼 코끼리가 열심히 무리 뒤를 쫓아가는 동안 사자들은 몸을 낮게 깔고 사냥 기회를 살폈다.

영국의 사진작가 제임스 기포드는 아프리카 보츠와나의 초베국립공원에서 코끼리 사냥에 나선 암사자를 발견했다. 기포드는 “암사자 두 마리가 코끼리 무리 뒤에 따라붙어 누군가 뒤처지기를 기다리는 듯했다. 얼마 후 새끼 한 마리가 뒤처지자 사냥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0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