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인터넷 주소를 둘러싸고 남미 아마존 열대우림 유역 8개국과 벌인 싸움에서 결국 이겼다.

21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아마존은 앞으로 자사의 최상위 인터넷 도메인(주소)으로 기존에 사용 중인 ‘.com’(닷컴) 대신 ‘.amazon’(닷아마존)을 쓸 수 있게 됐다. 최상위 도메인은 나라를 뜻하는 ‘.kr’(닷케이알)이나 기업을 뜻하는 ‘.com’(닷컴)처럼 인터넷 주소 체계에서 맨 끝에 오는 이름이다.

전 세계 최상위 인터넷 도메인을 관리하는 기구인 미국의 아이칸(ICANN)은 지난 15일 아마존의 손을 들어주는 결정을 내렸다. 다만 30일동안의 유예기간을 두고 여론 수렴을 거쳐 확정 짓기로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08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