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동물 최면 중 가장 잘 알려진 사례는 개구리다. 개구리는 배를 문지르면 잠든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는 근육을 이완하는 신경이 배에 있기 때문일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새도 최면에 걸린다. 대표적인 예는 바로 닭이다. 정신없이 이리저리 도망다니는 닭도 쥐죽은듯 가만히 있게 만들 수 있는 나름의 최면법이 있기 때문.

지난 26일 영국 동영상 공유사이트 라이브릭은 땅에 그은 선 하나만으로 힘이 팔팔 넘치는 닭을 옴짝달싹 못하게 만드는 영상을 소개했다.


https://news.nate.com/view/20190528n22333?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