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오르기만 하던 중국 부동산이 고도성장기 일본과 같은 거품 징후를 보여 보이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요시노 나오유키 아시아개발은행연구소(ADBI) 소장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후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중국이 지나치게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펼치면서 거품이 발생했다고 진단했다. 당시 금융위기가 발생하자 중국 정부는 대규모의 부양책을 사용했지만 대부분 자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쏠리는 부작용을 낳았다. 베이징의 주택 가격은 2000년대 초반 ㎡당 4000 위안(약 69만원)에 불과했으나 현재 ㎡당 6만 위안(약 1000만원) 이상으로 뛰어올랐다.


https://news.nate.com/view/20190528n22728?mid=n0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