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누군가 무심코 버린 비닐이 다른 생명에겐 치명적일 수 있는, 보기 매우 불편한 장면이 포착됐다. 지난 22일 외신 스토리트랜드가 전한 사진 속 수달이 그 주인공이다.

소개된 사진엔 비닐에 몸이 감겨 물속에 누워 있는 귀여운 수달 한 마리 모습이다. 자신을 찍고 있는 사람에게 귀여운 포즈까지 당당하게 취하면서 말이다.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이 모습은 캘리포니아 산호세 출신의 더글러스 크로프트(60)란 이름의 사진작가가 몬터레이만에 있는 모스 랜딩 하버를 지나다 우연히 발견하고 사진에 담은 것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1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