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미국 버지니아주(州)에서 자신이 죽으면 반려견을 함께 묻어 달라는 고인의 유언에 따라 건강한 개가 안락사됐다고 CNN 등 현지매체가 23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추 믹스견인 ‘엠마’는 주인 여성이 사망함에 따라 지난 3월 8일 같은 주(州) 체스터필드에 있는 한 보호시설에 맡겨졌다.

이 시설은 2주 동안 유언 집행자와 협상을 통해 엠마를 양도받아 새로운 가족을 찾아주고 싶다고 제안했다. 엠마라면 새로운 가족을 쉽게 찾을 수 있다고 시설 측은 생각했기 때문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12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