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저처럼 사랑 받는 반려견 있나요?"

반려견 '아슬란'이 사람처럼 말을 한다면 어쩌면 이런 말을 했을지 모르겠다. 경제난 때문에 생이별을 한 베네수엘라 가족과 반려견이 1년 만에 다시 만났다. 한때 베네수엘라 마라카이보에서 행복하게 살던 한 가족과 반려견의 이야기다.

경제위기가 갈수록 심화하면서 가족은 2018년 조국 베네수엘라를 탈출하기로 결심했다. 가족이 새로운 둥지를 틀기로 한 곳은 코스타리카.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29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