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말레이시아가 자국에 밀반입된 3000여t 규모의 폐기물을 영국·미국·일본 등 배출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 연간 700만t의 쓰레기를 수입하던 중국이 지난해 1월 이를 금지하면서 말레이시아·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로 폐기물이 몰려들자 반격에 나선 것이다.

29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요비인 말레이시아 에너지·과학기술·환경·기후변화부 장관은 전날 수도 쿠알라룸푸르 인근 클랑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폐플라스틱 등 폐기물로 채워진 컨테이너를 공개했다.

요 장관은 “앞쪽에는 합법적인 재활용 폐기물이 보이지만 그 뒤는 불법 폐기물로 채워져 있다. 나라를 사랑하지 않는 반역자들이 재활용 불가능한 쓰레기를 밀수하는 데 가담해 환경을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10개국에서 반입된 컨테이너 10개에 실린 450t 규모 쓰레기를 돌려보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3002704